압도적인 알기

#서귀포맛집 #색월식당 저번 주말에 친구들과 서귀포에 가서 바다도 구경하고 점심 먹으러 서귀포 맛집을 다녀와서 제주산 갈치와 해산물이 실컷 나와서 좋았고 구성도 화려하고 만족스러웠던 곳

제주 서귀포시 색달중앙로 23영업시간 : 매일 밤 10시 ~ 해질녘 9시 30분 (라스트오더 해질녘 8시) 문자번호:064-738-1741

>

이날 찾은 색달식당은 바닷가를 구경한 뒤 차를 타고 출발하면 5분이면 닿기에도 가까운 곳이었지만, 건물도 크고 사거리에 위치해 있어 쉽게 갈 수 있었다.​​​​​

>

다른 곳과는 달리 눈앞에 주차장이 넓게 자리하고 있어 자동차를 반입해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었던 것은 갈치전문점이라는 큰 문구가 새겨져 있어 요리에 능숙함을 알 수 있었다.​​​​

>

그리고 차를 안 가지고 온 손님을 위해서 미리 얘기하면 픽업 서비스도 해 주는 서귀포 맛집이라면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알림만 있으면 바로 데리러 와 준다고 하니까 상당히 편할 것 같아.

>

바로 안으로 들어가 보니, 내부에 테이블이 많이 준비되어 있었고, 전부 깔끔하게 정리되어 있었다.창가에 자리를 잡았는데 햇빛이 잘 들어서 분위기 좋게 식사를 할 수 있었다.

​​​​

>

입구에 손 소독제도 구비되어 있기 때문에 깨끗하게 소독을 한 후 들어갔어.우리가 찾았던 서귀포 맛집은 밤 10시부터 저녁 9시 30분까지 운영한다고 하니 참고하면 된다.​​​​​

>

그리고 벽에는 유명인사들의 사인이 가득 걸려 있어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라는 인상을 깊게 새겼지만 이름만 들어도 아는 엔터테이너도 다수 볼 수 있고 거기에는 생물갈치만 사용한다는 문구도 눈길을 끌었다.

>

자리에 앉자마자 메뉴를 줬는데 벽면에도 사진이 잘 설명되어 있어서 편했다.사진으로 봐도 양감 있는 통갈치 조림 스페셜을 먹어보기로 하고 바로 주문해준다.

​​​​​

>

주문이 끝나자마자 반찬이 먼저 등장했는데 깔끔하고 다양한 느낌이었다.삶은 양배추와 다시마는 갈치젓과 싸먹기 때문에 진한 바다의 향기가 났어.​​​​​

>

그 옆에는 오메기떡도 준비되어 있어, 씹는 맛이 있어 에피타이저와 디저트로 제격이었다.서귀포 맛집답게 기본반찬부터 남다른 구성을 자랑한다.

>

10여 분 뒤 주인공이 등장했는데, 커다란 냄비를 채운 해산물이 감탄을 금치 못할 정도로, 이내 한 세트 안에 담긴 음식까지 상을 차렸다. 떨리다

​​​​

>

미역국도 2그릇이나 나오고, 귀한 성게가 가득 들어있어서, 국물을 떠먹었습니다만, 깔끔한 식감으로 사골국물처럼 진하게 스며들어 단번에 개운한 맛입니다!!

>

옆에 있던 돌솥밥도 뚜껑을 열어보니 백미가 아닌 잡곡으로 지어졌다.냄새도 고소해서 그냥 먹어도 충분했어.

>

뿐만 아니라 고등어 구이도 2마리 통째로 등장해, 크고 노릇노릇하게 구워진 모습이 저절로 군침을 삼켜버렸다.☆​​​​​

>

끓기 시작한 냄비를 확인해보니 아래쪽에는 커다란 은갈치가 들어있고 위쪽에는 각종 채소와 백합이 푸짐하게 놓여있고, 거기에 귀한 전복까지 작지 않고 큰 놈들만 골라 올려놓은 것이 살아 움직이면서 신선함이 느껴졌다.

>

거대한 통낙지도 꽃처럼 활짝 피어 있었는데, 다리마다 칼집을 넣어 하얀 살이 보여 더 맛있어 보여 양념장이 잘 배어 먹기 편하다.

>

넓은 냄비를 2개의 버너가 받쳐주고 끓이다 보면 어느새 서귀포 맛집 주인이 보글보글 끓기 시작했다.김이 무럭무럭 나면서 해산물이 익어가는 모습은 보기에도 침이 고여 참을수 없을 정도였어.

>

우선 생선구이부터 시식에 들어갔습니다만, 표면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고 씹는 맛이 마음에 들면 별로 짜지 않기 때문에 먹기 좋은 맛입니다.

​​​​

>

밥을 한 숟가락 떠서 얼큰한 국물에 담가 함께 먹으니 감칠맛이 나고 고급스러워졌다.조미료를 넣지 않고 양념을 만들었다는데 그래서 그런지 개운하다.

>

너무 익으면 딱딱해질지도 모른다고 점원이 등장하고 문어부터 손질해주면 빨리 해주시는 덕분에 더욱 편하게 식사를 할 수 있었어.

>

다리를 밥 위에 올려 국물에 담가 먹어보니 단단하지 않고 부드러운 식감과 고소한 향이 퍼졌다.그다지 맵지 않기 때문에 성인은 물론, 아이가 먹어도 무리가 없는 맛이다.

​​​​​

>

얼마 후 잘 익은 주인공을 크게 한 토막씩 집어보았지만 역시 서귀포 맛집에서 사용하는 갈치는 거대한 탓일까, 한 조각만 먹어도 배가 고프지 않고 살이 별로 없는 것만 보고 이렇게 통통한 갈치를 보니 더욱 마음에 드는 게 당연합니다.

>

잘 익혀 가시도 무난히 제거할 수 있었는데, 흰 살이 너무 풍성해서 다섯 사람이 먹어도 충분할 것 같았다.그냥 먹어도 짠맛이 없고 담백해서 열심히 먹었어.

>

이렇게 밥 위에 얹어 먹으면 고소한 향이 더해져 더욱 좋았다.씹으면 씹을수록 단맛이 우러나며 매운 양념은 밥을 비벼먹을 정도로 매운 매력을 가지고 있다.

>

제주 명물인 딱새우도 씹을수록 달고 담백해서 고소하지만 부드럽고 아이들도 충분히 먹을 수 있는 재질

​​​​​

>

돌솥에 미리 뜨거운 물을 부어 두었더니 고소한 누룽지가 만들어져 따뜻한 대미를 장식할 수 있었어.​​​​

이런 귀한 생선을 맘껏 먹을 수 있어 행복했지만 재료부터 볼륨까지 두루 갖춘 서귀포 맛집이었다.너무 만족해서 다음에 또 가보도록 하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