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혁 사주( 안내

최진혁이 SBS ‘미운 내 아이’에서 시청자에게 특별한 매력을 선보여 화제가 됐다. 최진혁은 드라마 마성의 기쁨 촬영 당시 탤런트 송하윤과의 연인과 같은 콤비네이션으로 열애설이 나온 바 있다. 하지만 최진혁과 송하윤은 실제로 만나지 않았다고 합니다. 최진혁과 송은서는 드라마 ‘딸 꽃님’에 함께 출연하며 연인 사이로 발전했고, 2012년 이를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최진혁과 송은서는 열애 인정 9개월 만에 바쁜 스케줄을 이유만으로 결별했습니다. 최진혁이 미우새에 나와 문자를 알렸는데 최진혁 점을 보고 어떤 이성을 만나야 할지 삶의 흐름을 한번 보자.

>

최진혁은 굉장히 매력 넘치는 탤런트이고 좋아했던 탤런트인데, ‘미우새’에 출연하면서 사진이 보고 싶어졌다. 최진혁은 예전에 구가의 서에서 9월령에 출연했을 때 특히 인상 깊었다. 카리스마도 훌륭했고 배역 자체도 아주 잘 어울렸다. 멋진 탤런트인데 사진을 보면서 최진혁에 대해 양해를 해보자. 탤런트 최진혁은 봄철 인월갑신일주에서 목 기운으로 태어났다. 갑신일주는 큰 바위에 있는 멋진 소나무다. 보이기는 아름답지만 그 바위 위에 서 있는 나무는 괴롭다. 그래서 겉으로 보이는 이미지와 보이지 않는 속내는 다른 경우가 많다. ​

>

최진혁의 독특한 매력은 이런 갑신일주에서 보여주는 매력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 사주는 십성에 해당하는 편방을 깔고 사회인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구조여서 관리자형 사주입니다. 제가 사람들을 통솔하고 지휘하는 카리스마가 있는 사줘요. ‘구가의 서’에서도 실력 있는 무술을 자랑하는 주인공으로 나왔는데, 사주에서 식신인 제살형이 실력 있는 칼부림에 해당합니다. 사주 보면서도 매칭이 참 잘 되는 사주야 + 운동선수로 치면 한방이 있는 운동선수입니다. 야구 선수라면 홈런 타자 등 월지에 록 비견을 두고 자신의 주관이 뚜렷합니다. 어울리는 사람도 나오고 다르면 어울리지 않는 모습도 보입니다. 겁재와 비견의 심리는 조금 다릅니다만, 겁재는 타인을 의식하는 성분이라면, 비견은 자기 길을 가는 사람으로, 완고함이 다소 다릅니다. 소외끼리 어울린다는 말은 사주에 비견이 있는 사람에게 해당되는 말이에요. 겁재는 저와 다른 성분이므로 저와 취향이 달라도 어울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최진혁은 비견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 친구를 보면 최진혁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최진혁이 20살 때부터 가수가 되고 싶어서 서울에 왔어요. 2006년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600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이 시기는 임진대운(18~27)입니다. 임진대운은 인성대운입니다. 사주상은 편방을 자기 것이 가지고 있는 사주이므로 경쟁력 있는 것이 좋습니다. 경쟁에서 밀릴 사주가 없었어요. 임진대운은 운기로만 보면 식신제 살사주에게는 불리한 운입니다. 이 사주는 천간에 병화가 나 있는데 이것이 사주의 무기입니다. 이게 망가지면 제 실력을 발휘할 수 없어요. 그래서 임진대운은 운기 자체로만 보면 자기 실력을 다 보여주기가 쉽지 않은 대운입니다. 그런데 2006년 병술년에 우승하였습니다. 큰 흐름에 해당하는 대운으로 불리한 운이지만 1년 세운을 잘 이용한 상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2006년이 아니었다면 우승은 쉽지 않은 운이었어요. 병술년은 임진을 충으로 밀어낼 운입니다. 사주를 보면서 정말 죽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최진혁이 자신을 계발하고 준비하지 않았다면 이 시기에 우승했을까. 조금만 게을러서 다음에 도전하면? 우승은 어려웠을 겁니다. 2006년 그렇게 우승하고 연기자로 데뷔까지 하게 됐죠. 하지만 2006년 이후로는 인기가 없습니다. 한 번 크게 우승하면 뜨는 것이지만 대운이 제 실력을 발휘하기 어려운 대운이어서 쉽지 않았을 것 같아요. 최진혁은 1827까지는 많이 힘들었겠죠. 이런 점쟁이는 자존심도 강하고 실력도 계속 닦는 스타일이기 때문에 노력을 많이 했을 것입니다. 그리고 제18임진대운(18~27)은 최진혁에게 이성운이기도 합니다. 진토는 이성도 해당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다른 사람에게 갈 확률이 높아져요. 사주에게 남의 눈이 많은데, 이 글자는 저의 라이벌에 해당합니다. 라이벌을 먼저 만나서 나를 보기 때문에 아무래도 헤어질 확률이 높아집니다. 2012년이 임진년인데 임진대운으로 임진년에 송은서와 연인이 된 지 9개월 만에 헤어집니다. 운기의 영향으로 인연을 만났어요. 근데 오래 유지하기 어려운 운이긴 해요 궁합을 조금만 보면 연애관도 잘 안 맞고 접근은 송은서가 먼저 하지 않았나 싶어요. 최진혁의 행위에 호감을 보이기 쉬웠기 때문이죠. “송·은서가 두 인격에 편의(헤은카은)에 오른 ‘사주(코)’이라는 오만한 남자들을 만나지 않는 여성입니다. 카리스마가 있어서 남자다운 사람이 좋은것 같아요. 송은서가 사람도 좋지만 애정적으로 편안한 연애를 했으면 좋겠어요. 하지만 최진혁은 다소 호기심을 유발하는 연애를 했으면 좋겠어요. 여자를 더 열성적으로 좋아하는 관계로 관계가 지루해져서 헤어진 것 같아요. 오행적으로는 궁합이 좋아요. 여름철 병주라 최진혁을 돕는 궁합이 딱 맞아요. 궁합이라는 게 정말 생각이 많아요. 좋아요, 나쁜 두 가지로 결론 못 내리는 게 궁합이에요. 성향이나 애정관이 잘 안맞지만 오행적으로 도움이 되는 궁합이 있고 어떤 궁합은 오행적으로는 별로지만 성향은 잘 맞는 궁합이 있습니다. 또 둘다 편안함을 느끼지만 만나서 사이좋게 지내려면 자꾸 다른 궁합도 있어요. 궁합은 욕심을 내서는 안됩니다. 친구관계에서도 그 친구단점이나 싫어하는 부분은 없을까? 서로 사이좋게 지내면 친구를 사귈 수 있을까? 다릅니다만 궁합을 볼때만 사람들이 많이 이기적으로 바変わ니다. 그럴 때 필자는 정말 답답한 일이 많습니다. 좋은 것만 조합하면 괴물이 탄생합니다. 자동차를 만들 때 최신 부품과 조립하면 그 자동차가 제대로 만들어질까? 이상한 차가 만들어질 거예요. 상황에 맞게 자동차나 제품이 만들어지듯이 사람에 따라 잘하지만 못하는 등 특정 요소에 특화되어 태어납니다. 그리고 최진혁이 잘 사줘요. 운세에 여자가 없는 사주인데, 이 말은 여자아이가 멀어지려고 하면 잡히지 않습니다. 보통재성있는남자는여자가떠나면잡아가지말라고합니다. 제가 사준 곳에 항상 여자 아이의 문자가 있기 때문에 그것이 없어졌을 때의 상실감이 너무 큽니다. 그러나 여자 글씨가 없는 사주들은 없던 것이 잠시 들어온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여자가 나오면 나가는구나 하고 내버려둡니다. 이 점은 여성입장에서는 다소 부족한 부분이죠. 자존심이 강한 여자는 뭐라고 말할 수 없고, 남자는 포기하고 있어서 정리하고 있을 것입니다.최진혁과 연애하는 분은 꼭 이 점을 참고해 주세요.다시 운기를 보면 28계사대운(2837)부터 운기가 바変わ니다. 편인에서 정인으로 바뀌고 식신이 살아납니다. 그 전대운은 도식이 되어서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지만 상승세를 지속할 수 있는 대운을 만났어요. 2013년부터 구가의 서에 출연했는데, 이 시기가 스물여덟 살이에요. 대운의 흐름, 정말 잘탑니다 최진혁이 뭐였지? 라는 생각이 듭니다. 왜 이렇게 타이밍을 맞춰서 바로 타는지… 잘 준비된 것도 있고 필자의 생각에는 점쟁이의 심부름도 하시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름을 바꿨는데 김태호에서 최진혁으로 이름을 바꿨어요 최진혁이라는 이름을 보면 이름에서도 느낄 수 있을 만큼 강한 기운이 느껴져요. 김태호는 꽃기운이 있는 이름이고, 최진혁은 금기가 강한 이름입니다. 이 사주에서는 어떤 이름이 좋을까?병화의 화기가 강해지는 이름을 가장 좋아합니다. 필자가보면최진혁이라는이름은신강의사주이기때문에김기운을넣기위해넣은사주입니다. 수리만보면이름붙인사람이지은것이아니고,사주를보고지은이름은맞습니다. 그러나 이 사주는 병화의 화기가 강해질 때 잘 되는 사주였지 지금은 잘 되는 사주가 아니었습니다. 이번 기에는 제가 할 일로 생각하세요. 제가 실력을 갖춰서 실력을 발휘하는 것이 금기입니다. 조금 아쉽지만 이름보다는 흐름이 중요해요. 물줄기는 자주 타는 곳입니다. 자신도 준비는 잘하고 있고! 그렇지만 현재, 인사의 신의 대운입니다. 인사의 신으로 배우들의 사건이 많이 일어납니다. 사화가 문제를 일으켜 행위에 대한 문제입니다. 인사신형살은강력한형살이지만이런시기에행동을조심해야합니다. 구설이 될 만한 행동은 안 하고, 출연작을 받더라도 좀 힘든 역할을 맡아야 해요. 배우들이 좋은 점이 자신의 안 좋은 운기를 배우라는 역할로 액땜한다는 거죠. 사서 보고 느끼지만, 나쁜 운이 있어도 최진혁처럼 잘해 주는 사람이 있어요. 사주는 무수히 많은 변수가 있고, 자신의 마음가짐에 따라 상황이 달라집니다. 네 기둥을 보면서 ‘틀렸다’, ‘맞았다’는 의미가 없는 것이죠. 겨울이 와도 제가 준비를 하면 잘 이겨내겠습니다. 속옷을 들고 두꺼운 양말을 준비해서 점퍼를 벗기면 되지 않을까? 다만 겨울을 피할 수는 없다는 겁니다. 최진혁이 지금 이대로 나오세요. 이번 대운에 아무일도 없었다면, 최진혁이 대단한 것 같아요. 2022년 임인년이 인사신 마지막 대운입니다. 끝까지 방심하지 말고 계사대운 잘 이겨내길 바랍니다. 최진혁씨 항상 멋진 모습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계속 좋은 배우의 모습을 보여주세요. ~팬이라 그런지 좀 길게 쓴 감상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