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검사내전 등장인물관계도 줄 봅시다

>

매번 바쁜 주말을 보내느라 그동안 월화드라마는 제대로 보기가 정말 힘들었어요. 이번에 JTBC에서 새로운 드라마가 또 시작하거든요! 그건 이성균&정려원 선배님의 검내전입니다~ 오랜만에 만나는 연예인이라 작품만큼이나 기분이 좋았습니다. 두 분이서 이미 신앙심이 많으신 분들이기 때문에 이번에도 꽤 괜찮지 않을까 생각했어요.하하하 검사 내전 원작이 따로 있다고 들었는데 현직 김웅검사가 집필한 동명의 에세이입니다! 2000년 사법연수원을 수료한 이래 18년이라는 세월 동안 검사 일을 하면서 그곳에서 겪은 이야기이며, 세상과 사람의 삶을 둘러싼 영화가 아닌 현실을 사는 이야기를 바탕으로 했다는 점에서 더욱 호기심이 생겼습니다. 검사 내전 몇부작인지 좀 살펴보면 16부작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대략 2개월 정도니까 올 겨울은 요녀와 함께 보내면 좋을 것 같아요.그럼 드라마 검사 내전 줄거리와 인물관계도 등장인물 정리해보겠습니다

>

>

>

독기 없이 그저 착한 인상은 영 검사답지 않은 모습입니다. 선생님, 부탁드립니다라는 모습은 마치 구걸하는 것 같고, 누구에게나 쉽게 공감되고 수다를 떠는 모습은 시골 아줌마 같기도 합니다. 근데 본인은 괜찮대요. 그렇게 해서라도 피의자가 입을 열면 다행이고, 수다로 삼천포에 빠졌다고 해도 그만큼 사건 관련자에 대해 잘 알게 됐으니 손해는 없으니까요.사람을 검증해야 사건을 안다는 모토로 무엇이든 꼼꼼히 보고 듣는답니다. 그 덕분에 속도는 느리지만 그만큼 실수는 적은 편입니다. 속도보다 중요한 게 바로 방향성이고 결국 모든 시작과 끝은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성운이는 그런 검사입니다.

>

또렷한 눈빛으로 언제나 당당한 태도는 항상 독보적입니다. 뛰어난 능력과 책임감, 그리고 자신감과 정열까지 갖춘 그녀는 검사 생활 11년 서울에는 가지 않았던 검찰의 엘리트가 자유이다. 쉴 새 없이 달리는 그녀에게 사건이란 있을 뿐이고, 그것은 재빨리, 분명하게 처리해야 하는 것! 그래서 남보다는 사실을 보기 위해 노력하고, 감정에 치우치지 않도록 자기에게도, 남에게도 엄격하다고 합니다. 산더미처럼 쌓인 서류와 쫓아오는 업무로 오히려 안도를 느끼는 그녀에게 남들이 여유롭다는 것은 그저 게으름입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결과와 실적을 통해 자신의 존재를 증명해 버리는 검사입니다.

>

발끈하는 성질에 입을 열면 잔소리를 못 버리는 구두쇠지만 후배들이 욕심을 내서 뭘 하려고 하면 또 못 이기는 척 해주는 좋은 상사입니다. 조금이라도 더 젊어지려고 노력하고 입에는 유행어를 쓰며 출근길에 쫄깃한 옷차림에 티타늄 MTB가 자유롭다. 형사1부 남부장과는 앙숙하면서 2부 검사들을 이끌고 어떻게든 하려고 노력하지만 쉽지 않습니다.

>

인생관도 능력도 평범합니다. 그래서 한 줄씩 로또 번호를 붙이면서 하루를 시작하고, 어디선가 보상의 불호령이 떨어지면 그 보상으로 무엇을 할까 상상하면서 활짝 웃는 사람입니다. 카리스마는 없지만 선천적으로 착하고 끈기가 없는 것도 능력이기 때문에 후배나 선배로 모두 편하게 대해줘요.

>

초임 4년간 강력부에서 조직폭력배를 때리느라 거칠어졌다. 연수원에서 만난 동료 검사와 결혼해 두 아이를 낳은 공로로 남편도 없이 시어머니까지 모시고 관저에 살고 있습니다. 형사2부에서 바쁜 와중에도 공판검사까지 하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

결정문을 작성할 때보다 인스타그램 해시태그를 달 때 더 신중한 모습을 보이며 실적을 쌓기보다는 증거샷을 수집하는 데 목숨을 거는 요즘 아이들입니다. 검사로서의 철학이나 욕심은 없습니다. 그냥 남들이 보기 좋고 탄탄한 직업이라 선택한 것뿐이에요.

>

>

TV 속 검사들은 정말 극단적인 모습이에요. 한쪽은 거악을 물리치는 정의의 수호자이지만, 다른 한쪽은 견찰로 불리는 권력의 시녀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어느 쪽도 실제 그들의 모습을 대변할 수 없습니다. 대부분 검사들은 사실 더 생활감 넘치거든요.이 검사를 보면요. 검찰총장이 자꾸 바뀌도록 한번 찾아보지 않았다는 남해안 아도메에 위치한 진영지청입니다. 지난달에는 무당의 의식대를 착복한 혐의로 건장한 무당의 청년을 조사했고, 지금은 연적의 집 대문에 쇠똥을 뿌린 80대 노인을 피의자로 앉혔습니다. 큰 악은 개뿔, 소악이라고 할 수 없는 그들 앞에 앉아 있으면 출세라는 하나의 목표를 보고 싸우는 서울 검사들의 트윗은 그저 남의 일이지 뜬구름 잡는 이야기 같기도 합니다. 검사실 창밖에는 속절없이 깨끗한 바다를 바라보고 있으면 “야망은 먹느냐?”부터 “내 생활 그대로 좋은가?”까지. 별의별 일을 다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이 드라마는 미디어 속의 화려한 법조인이 아니라 지방에 있는 진영에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보통 직장인 검사들의 이야기입니다! 화려한 일부 검사들의 그늘에 가려 지금까지 빛을 보지 못했던 많은 형사부 검사들에 관한 내용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자기 방 안의 정의라도 지키려고 매일 고군분투하는 전쟁일지라, 보다 보면 화가 나고 눈물도 나는 것 같아 어이없고 실소도 터지지만 결국 그들이 자신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느끼는 지방 검사들의 인간미 넘치는 좌충우돌 근무기입니다.

>

>

>

>

>

>

이상, 드라마 <검사 내전>의 인물관계도와 이야기의 등장인물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유! 항상 멀게만 느껴졌던 검사들의 리얼스토리를 보여준다고 하니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이선균, 정려원 씨 궁합은 어떤가 끊임없이 정주행하면서 지켜볼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