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쇼이보다 먼저 해외를 평정한 러시아발레 확인

>

올해는 한국과 러시아가 수교 3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양국 정부가 2020~2021년을 ‘상호 문화 교류의 해’로 지정하고, 러시아 ‘이고르 모이세예프 발레단’의 방한을 통해 첫 공식 행사를 시작합니다.​

발레단이라는 이름을 붙였는데, 이고르 모이세예프 발레단은 우리가 아는 마린스키 발레단이나 볼쇼이 발레단처럼 <백조의 호수> <지젤> 같은 작품을 공연하지 않습니다. 1937년 설립된 모이세예프 발레단은 발레와 현대무용 기술을 바탕으로 전 세계 민속춤을 새롭게 안무한 작품을 선보입니다.​

>

설립자 이고르 모이세예프(1906~07)는 20세기 러시아의 전설적인 무용가이자 안무가라고 한다. 볼쇼이발레학교를 거쳐 1924년 볼쇼이발레단에 입단한 그는 무용수로 각광받았다고 한다. 특히 민속춤을 발레에 녹인 캐릭터 춤을 잘 추었다고 한다. 안무에도 관심이 있었던 그는 24세던 1930년 축구를 소재로 한 작품 ‘축구경기’를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고 한다. 원래 <축구경기>는 볼쇼이 발레단의 정기공연을 앞두고 펑크난 레퍼토리를 메우기 위해 급조한 것인데, 그의 재능이 알려지는 계기가 되었다고 한다. 덕분에 소련 당국의 주목을 받은 그는 1930년대 들어 모스크바 광장에서 열린 대형 퍼레이드 안무를 잘 담당했다고 해. 1936년 소련 당국이 주최한 제1회 민속무용축제에도 깊이 관여했다고 한다.​

>

그는 승승장구했지만 1936년에 기대했던 볼쇼이 발레단의 새로운 수석 발레 마스터가 되지 못했습니다. 낙담하는 대신 그는 민속 춤을 어엿한 작품으로 만들겠다고 결심합니다. 민속무용이 독자적인 예술로서 가치를 인정받지 못했던 당시 그의 아이디어는 매우 혁명적이었어요.​

무용단을 창단한 그는 단원들과 소련 각지에 가서 민속무용 자료를 모았다고 해요. 그렇게 해서 생긴 것이 1938년의 ‘소련의 민속춤’과 1939년의 ‘발트(발트 삼국은 당시 소련의 영토) 민속춤’이라고 합니다. 대중의 열렬한 지지를 받은 모이세예프 발레단은 소련 전역을 투어하는 것은 물론 해외에서도 공연을 했다고 합니다. 특히 볼쇼이 발레단이 1956년 런던을 시작으로 유럽과 미국을 방문하기 시작했는데, 그 이전에 이미 모이세예프 발레단이 다녀갔다고 합니다.

모이세예프는 1943년에 무용단 산하에 세계 최초의 민속 무용 학교까지 세웠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가 보여주는 민속춤은 전통적인 민속춤과 똑같지 않다고 합니다. 민속무용의 중요한 움직임을 바탕으로 새롭게 안무를 했기 때문이죠. 4분에서 10분 정도 작품 대부분이 소련 등 슬라브 지역의 민속무용에서 제작되었는데, 세계 여러 민족의 민속무용을 레퍼토리로 만들기도 했다고 합니다. 한국의 민속춤을 소재로 한 작품도 있다고 합니다. 현재 모이세예프 발레단 레퍼토리는 300개에 달하는데 그가 200개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

모이세예프는 스타 댄서가 아니라 군무를 작품의 근간으로 생각합니다. 그리고 발레단 댄서들은 창단 이래 거의 슬래브 계열이었어요. 1940~60년대 한국계 댄서가 이곳에서 활동한 적이 있습니다. 바로 비비안나 박(1928~2013)입니다. 그녀의 아버지는 사회주의 계열 독립운동가이자 북한 부주석을 지낸 박헌영이고, 어머니도 사회주의 계열 독립운동가인 주세죽입니다.​

>

그녀는 일제 강점기에 부모가 수시로 투옥됐기 때문에 모스크바 근교의 보육원에서 자랐습니다. 이후 모이세예프 민속무용학교를 졸업한 뒤 무용가를 거쳐 40년간 교사로 동양무용을 가르쳤습니다. 그녀의 운명은 기구했고 1953년 박헌영은 북한에서 숙청되어 주세가 죽은 소련 강제수용소에서 타계했다.한·러 수교 이듬해인 1991년 그의 존재가 국내에 처음 알려졌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서울을 방문해 친척들을 만나기도 했습니다. 그로부터 3년 뒤인 1994년 모이세예프 발레단의 첫 내한공연이 성사됐습니다. 다만 러시아를 대표하는 무용단임에도 불구하고 모이세예프 발레단은 당시 한국에서 잘 알려지지 않아 큰 반향을 일으키지 못했다. 하지만 26년 만의 이번 내한공연에서는 모이세예프 발레단의 진가가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내한공연에서 모이세예프 발레단은 러시아 민속춤으로 만들어진 <여름(Summer)>을 비롯해 몰도바, 북한, 우즈베키스탄, 그리스, 베네수엘라, 스페인 민속춤을 바탕으로 만든 작품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모이세예프가 볼쇼이 발레단 시절 안무했던 <축구>도 볼 수 있다고 합니다.문장 장지영(국민일보 기자,공연 칼럼니스트)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