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의사·치과의사 면허 전 확인

[클리닉 탐방] 청담 리덴 동물치과병원 수의사·치과의사의 면허 전문성에 특화된 동물치과병원 동물병원의 진료 전문화에 대한 요구가 높아진 가운데 수의사와 치과의사의 복수 면허를 취득해 최근 청담 리덴 동물치과병원을 개원한 조희진 원장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수의대 졸업 후 의치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으로 진로를 바꾸는 경우는 있지만, 다시 수의계로 돌아와 복수 면허의 전문성을 모두 살린 수의사는 조희진 원장이 처음입니다. ​

>

수의대 졸업 후 치의학 전공인 조희진 원장은 “애완동물을 좋아해 수의대에 진학했지만 동물을 종합적으로 치료해야 한다는 데 큰 부담이 있었다”며 “전승철 의과대학에 진학했다”고 말했다. 모든 진료가 잘 안 된다고 판단해 치의학전문대학원으로 진로를 바꾸게 됐다며 치의학 분야만 공부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반려동물의 치과 진료에도 관심이 쏠렸습니다. “치학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반려동물의 치과진료를 하면 보다 전문적인 동물치료를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고, 첫 개원을 동물치과병원으로 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동물치과병원을 준비하면서 가장 큰 중점을 둔 부분은 수술실이었다고 해. 그는 의료진이 편하게 수술하고 동물들도 편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동물치과 진료에 완전히 적합한 공간을 만들려고 노력했다며 동물치과병원은 원래 있던 공간이 아니라 새로 고안하고 구성해야 하기 때문에 매우 힘들었습니다. 그래도 동물치과병원이라는 특수성과 전문성을 살려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할 수 있도록 최첨단 장비를 갖추고 효율적인 수술실 구성을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이런 곳은 없었던 동물 치과 치료의 필수인 마취의 중요성도 고려해 최고급 사양의 마취 기계를 갖추고 대학병원 마취과 전공 수의사도 함께 했습니다. 어떻게 보면 인간보다 동물 치과 치료가 정신적으로 어렵고 신경 써야 할 부분이 많아요. 상태를 알기 어려워 더 많은 공부가 필요하다며 학부모들이 마취 때문에 걱정이 많습니다. 그래서 마취과 전문 수의사가 상주하면서 마취 도입부터 모니터링, 안전한 회복까지 책임지고 있어 보호자가 안심하고 진료를 맡길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동물 치과 발전에 기여하고 싶어서 쵸・히징 원장은 치의학 전문 대학원 졸업 이후 지금까지 8년간 치과 병원에서 페이 닥터로 치과 임상을 해왔습니다. 그는 치의학 분야 중에서도 교정학을 전공하고 보건복지부 인증통합치학과 전문의이기도 합니다. 병원 내에 ‘통합치의학연구소’도 만들었어요. 치학에 대해 깊이 있게 공부할 수 있는 공간으로 세미나도 열 계획입니다. “정확한 근거를 바탕으로 전문성 있는 최신 치과진료를 반려동물이 누릴 수 있도록 진료는 물론 세미나를 통한 교육에도 힘쓸 것”이라며 “수의치과 분야는 아직 생소하지만 관심이 높아진 만큼 수의사와 치과의사 복수전공의 전문성을 살려 동물치과의사 보편화와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10월 6일 세종대학교에서 열린 ‘20195th 아시아수의치과포럼’에서 ‘수의들이 되새겨야 할 부정교선처 진단과 치료’ 주제 강의로 주목받았습니다. 개의 경우 종마다 차이가 있지만, 아래의 치아는 안쪽이나 위로 찌르는 경우가 많고, 위의 치아는 앞으로 옮기는 경우가 많은데 이를 뒤집는 교정치료는 어렵지 않습니다. 하지만 교정이 필요한 경우에도 아직 발치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교정뿐 아니라 임플란트 등 인간처럼 다양한 진료가 가능한 시기가 온다고 생각합니다. 임플란트 치료가 무조건 나쁜 게 아니라 동물에 적합한 기술이 발전하지 않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그래서 못하기 때문에 안 하는 것이지 동물에 적합한 수의치료가 발전해 나가면 더 좋은 일도 해 줄 수 있을 것입니다. 앞으로 많은 케이스를 해 나가면, 사람의 치과 진료와 접하는 노하우도 생길 것입니다. 사례가 많아지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치과 치료로 애완동물 수명 연장 치과명 리덴은 리얼덴티스트(Real Dentist)의 약자입니다.그는 “치과의사로서 풍부한 치과진료 경험이 반려동물의 치과치료를 전문으로 하는 동물치과병원 개원에 큰 힘이 됐다”고 말했습니다.조희진 원장이 치과가 아닌 동물치과병원 개원을 선택한 이유는 “주기적인 체크와 정확한 진단을 통해 반려동물들이 쾌적하고 더 오래 살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는 목표가 있습니다. 그는 치과가 발달하고 사람의 수명이 늘어났듯이 동물도 치아 건강이 개선되면 평균 수명이 충분히 늘어날 것으로 확신한다며 사람과 치아 모양은 다르지만 구조물과 성분이 비슷한 만큼 그럴 가능성을 믿는다. 정확한 진단 후 최선의 마취 아래 주기적으로 스케일링을 받고 사전에 예방해 치아를 오래 사용할 수 있게 하면 동물의 수명도 늘어난다고 강조했다.수의학을 먼저 엔터테이너와 치의학을 공부하면서 동물치과라는 특수한 분야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돼 기쁘다는 조희진 원장. 치의학은 동물의 희생으로 많은 발전을 해왔습니다. 앞으로 동물들이 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저희 병원의 사명이라고 생각합니다. 날로 발전하는 사람의 치과학을 반려동물에게 즉시 적용하고 정확한 근거와 진단을 바탕으로 최상의 치료결과를 위해 오로지 동물치과 치료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수의 전문 데일리 개원의 다른 기사보기 dailygaew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