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팝 여자가수 확인합니다

M에서 N으로 바로 넘어가려면 미셸 브랜치(Michelle Branch)도 걸리고…그러고 보면 처음에 아브릴 라빈(Avril Lavigne)도 안하고 지나가고…좋은 가수와 내가 사랑하는 가수와의 경계에서 왔다 갔다 하는 가수는 빼는 게 맞다고 생각해서 그냥 넘어가자…다 포함시키려 했더니… 엄청 많구나.[나탈리 임브리아(Natalie Imbruglia)]나탈리 임브리아는 오스트레일리아 출신의 싱어송라이터로, 1975년생입니다. (벌써 이렇게 된 거야…) 1997년에 1집 앨범인 ‘Left of the middle’을 발표했는데, 전에 ‘Torn’이라는 싱글 앨범이 발표되면서 공전의 히트가 됐어요.지금도 종종 활동을 한다고 들었고 마지막 앨범이 2015년도에 발표됐을 텐데 사실 1집 이후의 발표곡은 ‘Torn’만큼의 임팩트가 없어요.사실 1집에서도 ‘Torn’ 말고는 제 귀에 들어온 노래가 없었다는 것도 함정…전형적인 1집 성공가수예요.스스로도 ‘Torn’만큼 작품이 안 나와서 활동에 많은 고민이 있었던 것 같아요.아마 거의 모든 가수의 딜레마일거에요. 1집의 히트곡만큼 후속작을 발표하기는 어렵다는 것.이 노래도 본인이 만들지는 않았을 텐데…제작 능력이 없는 가수들의 풀리지 않는 숙제이더라도… 어차피 다른 걸 제외하고 ‘Torn’이라는 노래는 명작 중의 명작입니다.어쿠스틱 기타 스트로크와 간결한 세션의 조화에 뭔가 신비감이 느껴지는 나탈리의 보컬 등 모든 것이 잘 어우러지는 명곡입니다.이렇게 한 곡에 필을 받아서 반복해서 들어본 곡도 없는 것 같아요.예나 지금이나 가수까지는 아니더라도 가장 좋아하는 여성 보컬을 고르라면 아마 톱 10 안에 드는 곡일 거예요.싱글앨범에는 스타지어 버전과 어쿠스틱 버전 두 곡이 실려 있는데 구하면 싱글 앨범을 추천합니다.무한반복을 해도 전혀 질리지 않아요.

>

[노라 존스(Norah Jones)] 워낙 유명한 가수라서 나보다 잘 아는 사람이 더 많을거야.1979년 미국 태생의 싱어송라이터로 재즈, 팝, 블루스 등 다양한 장르의 노래를 소화해 내는 훌륭한 보컬리스트다.크게는 재즈 보컬로 분류되지만 사실 노라 존스는 정통 재즈 보컬이라고 하기에는 목소리에 상업적 성향이 정말 많고 멜로디에도 팝적인 요소가 많이 들어 있다.2002년 1집 앨범 Come Away with Me를 발표하면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한국에도 수많은 팬층을 확보하고 있으며 내한공연도 여러 차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작년에도 아마 왔었던 것 같은데…아버지도 음악가라는데 노라 존스는 불륜으로 태어난 어두운 출생 기록이 있다.이후 아버지와 전혀 교류가 없었기에… 당연하겠지… 1집은 꼭 들어보길 추천한다. 대히트를 친 곡 이외에도 전곡이 스킵 없이 듣기 좋다.2집부터 3집까지는 조촐한 정도였지만 4집부터는 약간 록 성향 짙은 음악으로 음반을 만들었지만 4집도 평가가 참 좋은 편이다. 5집은 아직 듣지 못했다.이 가수는 유별나게 늙지 않았으면 한다.원래 동안이지만 지금도 상당한 미인으로, 앞으로도 당분간은 지금의 피지컬을 유지해 주었으면 한다.본인의 성대가 힘이 있을 때 다시 1집 같은 수작이 나오기를 기대한다.오늘처럼 비가 많이 오는 날은 집에서 불을 다 끄고 ‘Shoot the moon’을 올려 눈을 감고 싶다.

>

[폴라 콜(Paula Cole)] 폴라콜은 가수를 좋아해서라기보다는 한 곡에 꽃을 피워서 앨범을 산 경우의 가수예요.1집이랑 2집에도 유명한 곡들이 있었는데 내 취향은 아니었고…그래서 별로 관심을 갖지 않았는데 3집 ‘This fire’에 수록된 ‘Where Have All the Cowboys Gone?’이라는 노래에 완전히 필이 돼서… 히트곡집이 있긴 했지만 혹시나 해서 1집이랑 2집도 다 구입해서 들었습니다이 정도면 내가 몰랐던 보석 같은 노래가 분명히 있을 것이다. 라는 기대감에.. 전곡 다 들어보았지만 결국 허사.. 역시 3집 그 노래 말고는 제 귀를 자극하는 노래가 없었습니다.1968년생이니까 꽤 나이가 많아요.작년에도 앨범을 새로 냈기 때문에 아직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것 같아요. ‘Where Have All the Cowboys Gone?’ 이 노래는 처음부터 사람을 설레게 하는 묘한 매력이 있어요. 비트가 그렇게 빠른 것도 아니고 세션이 강렬한 것도 아닌데… 이 가수를 꼭 좋아한다는 건 아니지만 저 노래만큼은 집중해서 들을 만합니다. 만약 1, 2, 3집 앨범 구입이 망설여진다면 그대로 베스트 앨범을 구입하시면 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