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학교병원, 위암·유방암 ‘수술 잘하는 병원’으로 선정 대박이네

한양대학교병원(병원장 윤호주)은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실시한 ‘위암·유방암 적정성 평가’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아 ‘암 진찰 잘하는 병원’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습니다.​우리나라 암 발생률이 제일 높은 위암 적정성 평가는 4회 연속, 여성암 중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유방암 적정성 평가는 6회 연속으로 1등급을 받았습니다.​이번 평가는 2017년 1월부터 12월까지 1년 동안 만 18세 이상 위암과 유방암으로 치료받은 환자 진찰분을 대상으로 평가한 결과입니다. 위암 적정성평가에서는 13개 지표를, 유방암 적정성 평가에서는 11개 지표를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입니다.​암센터 태경 소장은 “환자를 중심으로 진료과 진찰법을 생각하고 접근하는 다학제 협력 진찰시스템을 운영하고, 경험 많고 훌륭한 의료진의 치료과 최신 설비의 방사선진찰 등으로 연속 1등급을 유지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연구와 최신의 진찰법 개발로 최고의 암센터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윤호주 병원장은 “본원 암센터는 최고 수준의 암 치료과 진찰뿐만 아니라 암 생존자에 대한 진찰 후의 관리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도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