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6. 연남동(그림 확인하기

애슐리에 들렀다가 저희가 원래 가기로 했던 용남동에 갔어요.날씨가 좋아서 경의중앙선 쪽을 따라 쭉 걷다가 눈에 띄는 곳이 있어서 들어가 보았습니다. ​​​

>

내부에서 사진을 촬영할 수는 없었지만 외관은 이렇습니다.안에는 다양한 그림책이 있었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 읽었던 그림책, 우리들이 자주 떠올리는 그림책과는 많이 달랐습니다. 읽는 이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그림이 가득했고 철학적인 내용도 많았습니다. 가장 인상 깊었던 책은 어른들이 아이를 먹는 세상 이야기였다고 합니다.잔인하게 느껴질지도 모르지만 그림은 귀여웠습니다.그리고 중간까지밖에 볼 수 없게 되어 있어서 결말이 너무 궁금했다고 합니다.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끝까지 봐야겠지만…제가 아이를 키우게 된다면, 혹은 교사로서 학생들에게 책을 읽어줄 수 있다면, 거기에 있는 책을 활용하고 싶었습니다.잠깐 보려다가 그림과 책에 푹 빠져서 오랫동안 머물렀어요.지나가면서 꼭 한번 들러보길!

연남동을 걷다가 목이 말라 블로거로 들어갔다. 블로거 컬러풀! 이 블로거는 보기 안 좋아… 메뉴도 못 찍었구나(다리가 너무 아파서)

>

과일 주스가 모처럼 되찾았어요.그리고 우리 둘 다 생과실 짜는 주스를 주문했어요.​

>

판매가격은 연남동의 다른 블로거와 비슷한 느낌이다.내가 먹은 오렌지 자몽 주스는 마치 짜낸 주스처럼 과일 농도가 높은 것 같았다.OD는 오미자 주스를 마셨는데 내 주스보다는 차 느낌이 더 강했던 것 같다.블로거에게 사람이 많지 않았다

>

화장실이 카페 안에 있는 점이 마음에 들었어요.2층은 왠지 모르겠지만 막혀있었습니다 (CLO SED-)막 인스타 감성!! 분위기 깡패!! 까지는 아니지만 조용히 쉬고 나올 수 있었다 아늑한 카페였습니다.​​​​

점심 때 먹은 애슐리의 여파로 배가 불렀던 우리는 8시까지 저녁을 먹지 않았다. 그래도 먹기는 먹어야지-하면서 돌아다니는 귀여운 브런치 카페를 발견했다.​

>

>

샐러드를 먹기로 결정했는데 인테리어가 마음에 들었어.​

>

>

은은한 조명이 아름다웠고 여기저기 소품들이 좋았다.괜히 분위기 깡패라고 써놓은게 아니었어!

>

우리 자리 옆에는 책과 타자기가 있었다고 한다.책은 진짜 책이고(영어+), 타자기도 진짜 타자였다고 한다. 키보드를 누르는 재미가 있었다고 한다.​

>

우리는 4개의 브런치 메뉴에서 졸리 연어 샐러드와 에그 베네딕트를 선택했습니다.하지만 에그 베네딕트의 재료가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말씀하셨다.그래서 연어 샐러드와 스트로베리 티만 주문했어요.참고로 브런치 메뉴를 시키면 티 한 잔에 3,000원에 살 수 있어요.​

>

>

샐러드도 차도 기대 이상의 맛이었다.스트로벨리티는 딸기향이 상쾌하게 퍼졌어. 또 가도 스트로베리 티 먹을꺼야.#샐러드도 야채, 과일도 풍성하고 연어도 입안에서 사르르 녹는 맛 #다시 생각해도 또 먹고 싶다.그리고 오너 여러분이 매우 친절해서 더욱 기분 좋게 먹고 왔다.재방문 의사는 100%다.다음에 가면 에그 베네딕트를 꼭 먹어야지!

오랜만에 제대로 연남동 구경했어! 날씨도 좋고 음식도 맛있고~

>

이런것도 재미있어

>

그럼, 다음에 또 보자.용남!-끝–연남동南洞졸리연남醫블로거 컬러풀醫그림책 서점醫그림책학교